'미세먼지 종합포털

미세먼지 정의

미세먼지란?

미세먼지란 대기 중에 떠다니거나 흩날려 내려오는 입자상물질인 먼지 중 다음의 흡입성 먼지를 말합니다.

미세먼지 : 입자의 지름이 10마이크로미터(㎛) 이하인 먼지(PM-10)

초미세먼지 : 입자의 지름이 2.5마이크로미터(㎛) 이하인 먼지(PM-2.5)

사람 머리카락 지름 50-70㎛지름, PM2.5연소입자, 유기화합물, 금속등 <2.5㎛입자 지름, 해변의 고운 모래 90㎛ 입자 지름

※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먼지 직경에 따라 구분합니다. 미세먼지는 1000분의 10mm보다 작은 먼지이며, 초미세먼지는 1000분의 2.5mm보다 작은 먼지로 머리카락 직경 (약60㎛)의 1/20 ~ 1/30 크기보다 입자가 작습니다.

미세먼지 배출원

미세먼지 및 미세먼지 생성물질은 대기오염물질을 대기에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배출시설과 자동차, 선박, 건설기계 등에 의해 배출됩니다

미세먼지와 황사의 차이

- 미세먼지는 아주 작은 크기의 모든 오염 물질을 말하며, 그 중 중국이나 몽골의 사막지역에서 발생한 흙먼지를 황사라고 합니다. 봄에 주로 나타나는 황사는 주요 성분이 칼슘이나 규소 등 토양성분이며,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황사 입자의 크기는 약 5~8㎛입니다.

미세먼지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

체내에 흡수 가능한 먼지크기, 눈: 알레르기성 결막염, 각막염(5~10㎛), 코 : 알레르기성 비염(2-5㎛), 기관지 : 기관지염, 폐기종, 천식(1~2㎛), 폐 : 폐포 손상 유발(0.1~1㎛)

먼지 대부분은 코털이나 기관지 점막에서 걸러져 배출되지만, 미세먼지(PM-10)는 입자의 지름이 사람 머리카락 굵기의 1/5 ~ 1/7 정도인 10㎛이하로 매우 작아 코, 구강, 기관지에서 걸러지지 않고 우리 몸속까지 스며 듭니다. 일단 미세먼지가 우리 몸속으로 들어오면 면역을 담당하는 세포가 먼지를 제거하여 우리 몸을 지키도록 작용하게 되는데, 이 때 부작용인 염증반응이 나타납니다. 우리 몸의 각 기관에서 염증반응이 발생하면 천식, 호흡기, 심혈관계 질환 등이 유발될 수 있습니다.

기관지에 미세먼지가 쌓이면 가래가 생기고 기침이 잦아지며 기관지 점막이 건조해지면서 세균이 쉽게 침투할 수 있어 만성 폐질환이 있는 사람은 폐렴과 같은 감염성 질환의 발병률이 증가하게 됩니다. 미세먼지는 크기가 매우 작아 폐포를 통해 혈관에 침투해 염증을 일으킬 수 있는데, 이 과정에서 혈관에 손상을 주어 협심증, 뇌졸중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. 특히, 심혈관 질환을 앓고 있는 노인은 미세먼지가 쌓이면 산소 교환이 원활하지 못해 병이 악화될 수 있습니다. 미세먼지는 기도에 염증을 일으켜 천식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.

미세먼지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폐 기능을 떨어 뜨리고 천식조절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며, 심한 경우에는 천식 발작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.